로고

전주시, 민·관 합동 정비로 쾌적한 거리환경 조성

시, 26일 완산 시민경찰연합회 및 일회용품 줄이기 시민 활동가와 환경 정화 활동 실시

김인옥기자 | 기사입력 2023/05/26 [20:49]

전주시, 민·관 합동 정비로 쾌적한 거리환경 조성

시, 26일 완산 시민경찰연합회 및 일회용품 줄이기 시민 활동가와 환경 정화 활동 실시

김인옥기자 | 입력 : 2023/05/26 [20:49]

▲ 민관합동 단속


[한국뉴스채널=김인옥기자] 전주시가 깨끗하고 쾌적한 거리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한옥마을 등 중점관리구역의 거리환경 취약지에 대한 민·관 합동 환경 정비에 나섰다.

시는 26일 전주한옥마을일원에서 완산 시민경찰연합회와 1회용품줄이기 시민활동가 등과 함께 중점관리구역 환경 정비 활동을 실시하고, 쓰레기 불법투기 방지 캠페인을 실시했다.

시는 중점관리구역과 전주시내 주요 번화가 등 쓰레기 취약지역에 대한 민·관 합동 점검을 순차적으로 추진할 예정으로, 이날 환경 정비에는 완산 시민경찰연합회와 일회용품 줄이기 시민활동가 등 40여 명이 참여했다.

박용업 완산 시민경찰연합회 회장은 “민·관 합동 환경 정비 및 캠페인의 지속적인 추진으로 상가 미관 개선 및 쓰레기 투기 행위에 대해 인근 주민들 및 한옥마을을 방문한 관광객들이 경각심 가지게 됐으면 좋겠다”면서 “앞으로도 전주시 내 취약지 도시미관 정비에 함께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성순 전주시 청소지원과장은 “쾌적한 거리 환경 조성 문제는 행정·민간이 함께 노력해야 해결할 수 있다”면서 “민·관이 함께하는 환경 정화 활동 및 쓰레기 분리배출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쓰레기 불법투기 시민의식을 개선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